새 소식( Novajhoj)

 Login  Join

:: 70세 곧 은퇴할 브라질 에스페란티스토 외교관이 준 강한 인상
LEE Jungkee  (Homepage) 2013-10-11 07:22:07, Hit : 2,045, Rec. : 589

(이글은 리투아니아에 살고있는 에스페란티스토 최대석님이 쓴것을 퍼온것 입니다.   http://v.daum.net/link/50419965
---------------------------------------------------------

최근 YTN TV 뉴스를 통해 알게 된 내용이다:
한국은 오는 2026년에 65세 이상의 노인 인구가 전체의 20%가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이다. 여기에다 저출산 문제까지 겹쳐 앞으로 급속한 노동력 감소가 우려된다. 그래서 '이제는 70세까지 일하는 사회를 만들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하면서 얼마 전에 만난 브라질 외교관이 떠올랐다. 자신을 슬로바키아에서 근무하고 있는 브라질 외교관이라는 소개와 함께 빌뉴스를 방문하는 동안 에스페란토인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 이름을 보니 2008년 아내가 브라질 비자를 받을 때 도움을 준 바로 그 사람이었다[관련글: 브라질 비자 받기와 에스페란토].



그때를 생각하면서 공항으로 마중가겠다고 하니 극구 사양을 했다. 공항에 내려 택시나 버스로 미리 잡아놓은 호텔까지 혼자 충분히 갈 수 있다고 했다. 아내와 상의했다.


"외국에 갈 때 우리가 극구 반대하더라도 현지인이 나와서 우리를 환영한다면 좋지 않을까?"
"당연하지."
"그렇다면 우리가 차로 공항으로 환영하러 나가자. 외국인이 가장 궁금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현지인들은 어떻게 살까이다. 현지인 친구 집이 관광지 트라카이 근처에 있으니까 가는 길에 들러서 차를 마시면서 담소도 나누자."


이렇게 아내와 의기투합해서 공항으로 갔다. 반갑게 브라질 외교관을 만난 우리는 구상한 일정에 동의를 얻어서 친구 집으로 향했다. 가는 동안 차 안에서 우리는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는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포르투갈어와 영어 교사로 25년간 일을 한 후, 법원에서 3년을 더 일하고 은퇴했다. 은퇴 후 연방정부 외교부의 행정직 채용 광고를 접했다. 자녀들도 다 장성했고, 연금도 나와 생활에는 지장이 없었다. 색다른 분야에서 경험하는 것도 인생에 가치가 있을 것 같아 응시했다. 합격되었다. 행정직의 최고 자리는 부영사이다.


3년을 브라질리아(브라질 수도)에 있는 외교부에서 수습 일을 마치고 외국 근무로 하게 되었다. 한번 외국으로 발령되면 근무기간 10년을 다 채워야 브라질 외교부로 돌아올 수 있다. 그는 콜롬비아, 일본, 독일, 슬로바키아 브라질 영사관에서 이어서 근무했다.


2년 전에 이미 10년 기간을 채워 브라질로 돌아가 은퇴를 맞을 수 있었다. 문제는 정년 70세까지 2년이나 남았다. 돌아가면 브라질리아에서 근무하게 되는 데 주거지를 구하는 일 등이 복잡해서 외국에서 정년까지 근무하다가 퇴직하기로 결정했다.


12년 동안 홀로 외국 생활하는 데 가족이 그립지 않나?
- 그립다. 하지만 1남 3녀 자녀들이 다 자라서 각자의 삶을 살고 있다.


아내는 종종 찾아오나?
- 가까운 라틴 아메리카에 근무할 때는 아내가 1년에 여러 달을 함께 지내곤 했다. 그런데 4계절이 두렷한 나라에 근무할 때 특히 가을만 되도 추워서 브라질이 좋다고 떠났다.


혼자 살면 식사 해결이 제일 어렵지 않나?
- 아니다. 요리하기를 좋아한다. 1개월치를 미리 요리해서 냉동실에 넣어놓는다.


뭐, 1개월치를 요리한다고? 고기 요리를?
- 난 채식주의자다. 부모와 같이 살 때는 어쩔 수 없이 육식도 했다. 하지만 내가 내 가정을 가지고부터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꿈꾸었던 채식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지금까지 채식만 한다. 아침을 든든히 먹는다. 주로 과일과 내가 직접 구은 빵과자로 식사한다. 점심은 생선, 쌀밥, 콩 그리고 과일로 한다. 저녁은 먹지 않는다.


빨래나 집안 청소는 파출부가 하나?
-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남에게 시키지 않으려고 한다. 주말에 이런 일을 하는 것이 아주 즐겁다.


진짜 나이를 알고 깜짝 놀랐다. 지금까지 나와 비슷한 연령으로 알고 있었는데 내년 1월에 70세 정년을 맞는다고 하니 참으로 믿기지가 않는다. 특별한 건강관리가 있나?
- 없다. 하지만 아침에 일어나 15분간 체조하고 샤워를 평생하고 있다.


다문화 가정이면 자녀들은 어느 쪽에 가깝나?  
- 외할머니는 원주민과 흑인 사이에 태어나고, 외할아버지는 흑인이었다. 아버지는 백인이다. 내 아내는 이탈리아인이고, 같이 1남 3녀를 두고 있다. 딸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이탈리아인의 모습을 띠고 있다.아내가 첫아이를 놓고나서 엉덩이를 보더니 엉엉 울었다.


왜 울었나?
- 갓 태어난 딸아이의 엉덩이에 푸른 반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아내는 이것이 피부병 증세로 알았기 때문이다. 이에 내 어머니가 '당신 남편이 인디언 피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생긴 몽고 반점'이라고 말했다. 그때서야 아내가 안심했다.


외교관 생활에 국제어 에스페란토가 도움 되나?
-  참으로 많이 도움이 된다. 현지인들과 교류하는 데 영어보다 에스페란토가 훨씬 더 편하다는 것을 느낀다. 영어는 의사소통의 도구이지만, 에스페란토는 여기에 하나가 더 첨가된다. 바로 만나기 전에도 서로가 친구였다라는 감정을 들게 한다. 특히 일본에서 근무할 때 일본인들과 교류하는 데 에스페란토가 아주 유용했다.


어떻게 에스페란토를 배웠나?  
- 대학생일 때 교수가 에스페란토인이라서 배웠다. 그런데 졸업하고 가정을 꾸리고 직장에 다니느라 한 동안 잊고 살았다.


어떤 계기가 되어 다시 시작했나?
- 38살에 크게 교통사고를 당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가는데 차가 와서 들이받았다. 나는 공중으로 붕 떴고 전방 15미터로 날아가 떨어졌다. 그런데 기적이 일어났다. 나를 들이받은 차 운전수가 급브레이크를 잡지 못하고 앞으로 더 나아갔다. 이것이 나를 살렸다. 내가 도로에 떨어지지 않고 그 차 지붕에 떨어졌기 때문이다. 자동차 지붕이 완충역할을 하면서 내 생명을 구했다. 몇 해 후 똑 같은 자리에서 나와 똑 같은 사고를 당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도로에 떨어져서 즉사했다.
재활하는 동안 서재에 에스페란토 교과서가 눈에 확 띄었다. 다시 살게 된 것에 감사하면서 이 책으로 다시 공부했고, 에스페란토 운동에도 참가하고, 지금까지 활용하고 있다.




* 오후 한 나절이었지만, 브라질 외교관과의 에스페란토로 통한 만남은 우리 부부에게 아름다웠다.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면서 우리는 오후 내내 함께 했다. 국제어 에스페란토를 통해 새로운 사람을 좀 더 알게 되는 재미가 참 솔찬했다.


이날 만남을 통해 가장 강한 인상은 어느 조직보다도 더 폐쇄적일 것은 외교부에 은퇴한 사람이 다시 들어가서 70세까지 일하다 퇴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어는 사회든 재취업 기회를 나이제한을 통해 원천적으로 막지 않았으면 좋겠다. 한편 속으로 나도 저 나이에 저렇게 건강하면서 일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해보았다. 늦었지만 매일 15분 체조라도 해야되지 않을까......



  : Rec.   : List

5126   2014년 1월 (264기) 에스페란토 입문 강의 수강 안내    LEE Jungkee 2013/12/08 599 2135
5125   2014년 에스페란토 협회 행사 일정    LEE Jungkee 2013/12/06 599 1988
5124   제99차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안내    LEE Jungkee 2013/12/06 610 1882
5123   카자키스탄에서 에스페란토를 가르칠 분을 찾습니다.    LEE Jungkee 2013/12/06 555 1915
5122   싱가포르 에스페란티스토 입국 예정    LEE Jungkee 2013/12/04 664 2029
5121   12월 첫 주 문화원 일정    LEE Jungkee 2013/12/03 587 1754
5120   :: 12월 에스페란토 입문반(263기), 12월 7일 개강 수강생 접수 안내    LEE Jungkee 2013/11/30 556 1954
5119   대만 여행 하실분 찾습니다.    LEE Jungkee 2013/11/24 566 1821
5118   11월 마지막 주 문화원 일정    LEE Jungkee 2013/11/23 605 2007
5117   미국 에스페란티스토 경희대 수업 참석    LEE Jungkee 2013/11/20 578 1900
5116   제9회 에스페란토 국제선방 안내    LEE Jungkee 2013/11/19 555 1839
5115   중국 에스페란토 대회와 에스페란토 박물관 행사에 참석중입니다.    LEE Jungkee 2013/11/17 544 1846
5114   일본 월년 에스페란토 학습 모임 참가자 모집 안내    LEE Jungkee 2013/11/11 592 1956
5113   제 2회 'Rondo Verdulo' 외국인 초청 강연회    LEE Jungkee 2013/11/11 575 2232
5112    12월 에스페란토 입문반(263기), 12월 7일 개강 수강생 접수 안내    LEE Jungkee 2013/11/09 601 1962
5111   236기 Lumero 류광현님, '청춘, 판에 박힌 틀을 깨다' 책이 나왔습니다.    LEE Jungkee 2013/11/07 576 2071
5110   남강 가을 에스페란토 학교에 많은 참가를 바랍니다.    LEE Jungkee 2013/11/07 582 2164
5109   중국 에스페란토 대회 참석차 출국    LEE Jungkee 2013/11/06 594 1902
5108   일본 에스페란티스토 문화원 방문 예정    LEE Jungkee 2013/11/03 644 2003
5107   11월 에스페란토 입문반(262기), 11월 9일 개강 수강생 접수 안내    LEE Jungkee 2013/11/02 579 1994
5106   11월 문화원 일정    LEE Jungkee 2013/11/01 609 2010
5105   국제 에스페란토 선방을 안내합니다.    LEE Jungkee 2013/10/30 591 1875
5104   Koran dankon, Belmonto!    LEE Jungkee 2013/10/30 608 2177
5103   제 1회 Rondo Verdulo '외국인 초청 강연회' 보고    LEE Jungkee 2013/10/29 595 2145
5102   외국 에스페란티스토 대학 방문 일정    LEE Jungkee 2013/10/28 619 2027
5101   10월 28(월) Belmonto님 강연 주요 목차입니다.    LEE Jungkee 2013/10/21 562 1867
5100     [re] 10월 28(월) Belmonto님 강연 참가자 신청 명단    LEE Jungkee 2013/10/24 577 1875
5099   10월 23(수) 중급반에 Belmonto 님 참석 예정    LEE Jungkee 2013/10/19 612 1911
5098   일본 '월년 합숙 (Transjara Kurskunveno) 안내    LEE Jungkee 2013/10/16 578 2206
  70세 곧 은퇴할 브라질 에스페란티스토 외교관이 준 강한 인상    LEE Jungkee 2013/10/11 589 2045
5096   La 32-a Komuna Seminario de orient-aziaj junularoj    LEE Jungkee 2013/10/10 597 1917
5095   '에스페란토대화'가 나오는 연극단체관람 모집합니다.    LEE Jungkee 2013/10/08 585 2036
5094   내년 10차 유럽 에스페란토 대회 참가코자 하는분 필독!!!    LEE Jungkee 2013/10/06 615 1833
5093   문화원 일정 알아보기 '창' 이 생겼습니다.    LEE Jungkee 2013/10/06 624 2003
5092   문화원/에스페란토 일정 스마트폰에서 확인하기    LEE Jungkee 2013/10/05 608 2115
5091   다음주 중급은 한글날 휴일로 월요일에 있습니다.    LEE Jungkee 2013/10/03 625 1983
5090   10월 에스페란토 입문반(261기) 수강생 접수 안내    LEE Jungkee 2013/10/02 568 1721
5089   세계 협회 신임 임원 자기 소개 영상    LEE Jungkee 2013/10/02 614 2310
5088   한국 에스페란토 대회 하루라도 참가합시다!    LEE Jungkee 2013/09/29 587 1874
5087   Onia 양의 스위스에서의 인터뷰    LEE Jungkee 2013/09/29 599 2582

    : List [1][2][3][4][5][6][7] 8 [9][10]..[136]   [다음 10개]
Name  Subject  Conten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Webdimall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